[3월] 음악 탐구

요한 슈트라우스 2세와 왈츠 가문

- CEO를 위한 클래식 작곡가 에피소드

Strauss II, Johann

1825~1899

 

슈트라우스가 없는 빈은
도나우 강이 없는 오스트리아와 같다.

- 베를리오즈

 

  • 왈츠 가문, 슈트라우스

왈츠(Waltz)는 3/4박자의 경쾌한 무곡으로, 1780년대 빈에서 크게 유행하여 19세기 유럽 전체로 널리 퍼진 음악의 한 장르입니다. 왈츠라는 용어는 독일어의 waltzen(구르다, 돌다)에서 온 것으로 보고 있으나, 프랑스 프로방스의 옛 춤에서 비롯되었다는 설도 있습니다.

왈츠 하면 떠오르는 이름이 슈트라우스(Strauss)인데, 이는 작곡가 개인의 이름이기도 하고 또 가문의 이름이기도 합니다.

‘왈츠의 아버지’라고 불리고 또 「라데츠키 행진곡」의 작곡가로 유명한 요한 슈트라우스 1세(Johann Strauss I, 1804~1849)는 세 아들을 두었는데 모두 왈츠 작곡가로 이름을 날립니다. 장남이 바로 ‘왈츠의 왕’이라고 불리는 요한 슈트라우스 2세(Johann Strauss II, 1825~1899)입니다. 아버지 슈트라우스는 빈의 실용적인 춤곡의 새로운 전통을 창시했고, 아들 슈트라우스는 아버지에게서 빈 왈츠를 인계받아 최고도로 발전시켰습니다.

슈트라우스 1세의 둘째 아들 요제프 슈트라우스(Josef Strauss, 1827~1870)도 작곡가였으며, 막내아들 에두아르트 슈트라우스(Eduard Strauss, 1835~1916) 역시 작곡가였습니다.

에두아르트 슈트라우스의 아들 요한 슈트라우스 3세(Johann Strauss III, 1866~1939) 또한 작곡가가 되었습니다.

Johann Strauss I- Radetzky March

 

  • 아버지의 바람기가 아들을 음악가로 만들었다

왈츠의 아버지 요한 슈트라우스 1세는 여관업을 하는 부모에게서 태어났으나, 7세 때 어머니를 여의었습니다. 슈트라우스의 계모는 그를 제본소의 도제로 보냈는데, 그는 제본을 착실히 배우면서 틈틈이 바이올린과 비올라를 배웠습니다. 1822년 제본 일에 장인이 되었으나 1824년부터 왈츠 작곡가 란너(Josef Lanner, 1801~1843)가 결성한 사중주단에서 활동하면서 본격적으로 음악가의 길을 가고자 결심했습니다. 1825년 21세가 된 슈트라우스는 마리아 안나 슈트라임(Maria Anna Streim)과 결혼하여 첫 아들 요한 슈트라우스 2세를 낳았고, 자신의 관현악단을 조직하고 본격적인 작곡을 시작했습니다.

요한 슈트라우스 1세는 아들들이 음악 공부하는 것을 반대하고 은행원이 되기를 바랐습니다. 그러나 역설적으로 1834년부터 에밀리에(Emilie Trampusch)라는 여인과 동거를 하면서 가정을 돌보지 않게 되자 마리아는 아들들의 음악적 소질을 마음껏 개발하게 됩니다.

요한 슈트라우스 1세는 1835년 궁정 무도회의 지휘자로 취임하는 등 빈 지역의 대중음악을 지배했다는 말을 들을 정도로 막강한 영향력을 발휘했고 인기를 모았지만, 1849년 45세의 나이로 성홍열 때문에 세상을 떠났습니다. 베를리오즈는 요한 슈트라우스 1세를 ‘빈 왈츠의 아버지’라고 지칭했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덧붙였습니다.

“슈트라우스가 없는 빈은 도나우 강이 없는 오스트리아와 같다.”

Johann Strauss II - The Beautiful Blue Danube

 

  • 요한 슈트라우스 1세의 사망 원인

‘왈츠의 아버지’ 요한 슈트라우스 1세는 첫 번째 부인에게서 ‘왈츠의 왕’ 요한 슈트라우스 2세 등 3명의 아들과 딸 둘을 얻었지만 1884년 이혼했습니다. 그는 곧 바로 재혼했습니다.

그런데 요한 슈트라우스 1세는, 어른들은 좀처럼 걸리지 않는 병인 성홍열에 걸려 사망했습니다. 그것도 재혼한 후처와의 사이에서 난 딸이 학교에서 옮은 성홍열 병균에 옮아서 그랬다고 합니다.

 

  • 왈츠의 왕요한 슈트라우스 2

요한 슈트라우스 2세는 6세 때 이미 36마디로 된 왈츠를 작곡할 정도로 음악적 재능을 보였지만, 아버지가 음악을 가르치려 하지 않자 어머니가 몰래 아들에게 바이올린과 작곡을 배우게 했습니다. 아버지 요한 슈트라우스는 아들 요한 슈트하우스 2세가 음악가가 되지 못하게 하기 위해 상업학교에 입학시키고 은행에 취직시켰으나 모두 허사였습니다.

요한 슈트라우스 2세는 1844년 18세 때 공개연주 허가증을 받고 15명으로 구성된 악단을 구성하여 최초의 무도회를 열었는데 평판이 대단히 좋았습니다. 다음해 아들은 아버지 몰래 자신의 악단을 조직하여 아버지에게 도전하여 결국 아버지에게 이기고 맙니다. 두 사람은 치열하게 경쟁했으나, 1846년 화해했습니다. 1849년 24세 때 아버지가 세상을 떠나자 두 악단을 통합하여 유럽 각지를 순회하며 명성을 높였습니다. 30세 때는 러시아의 레닌그라드에 있는 페트로포로프스키 공원의 하기 연주회 지휘자로 10년간 계약을 맺습니다. 1863년 38세 때는 과거 아버지가 차지했던 오스트리아 궁정 무도회의 지휘자가 되었습니다. 1872년에는 미국을 방문하여 프로이센-프랑스 간의 종전을 축하하기 위해 보스턴에서 1만 명의 오케스트라, 2만 명의 합창단, 100명의 부지휘자를 동원한 대규모 음악회를 열었습니다.

그가 남긴 작품으로는 500여 곡의 왈츠곡을 비롯하여 「박쥐」 「집시남작」 등 16개의 오페레타가 있습니다. 그는 간결한 관현악법을 통해 경쾌하고 친밀한 음악성으로 대중의 오락성에 맞도록 했고, 건강한 감각을 왈츠에 담아 왈츠의 수준을 크게 높였다고 평가받고 있습니다.

Johann Strauss II - Die Fledermaus Overture

 

  • 여성들에게 인기가 많았던 요한 슈트라우스 2

요한 슈트라우스 2세는 당연히 여자들에게 인기가 많았는데, 러시아 연주여행 때 어느 부인이 그가 묵는 호텔에 매일 큰 꽃다발을 보냈기 때문에 그 부인의 남편이 슈트라우스에게 결투를 신청했습니다. 그러자 슈트라우스는 그 사람을 자신의 호텔로 데리고 가서, 꽃이 가득 찬 4개의 방을 보여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중에서 당신 부인의 꽃이 어느 것입니까?”

슈트라우스 2세는 1862년 가수 트레프츠(Jetty Treffz)와 결혼했으나 얼마 후 사별했습니다. 1878년 30세 연하의 여배우 디트리히(Angelika Dittrich)와 재혼했으나 순탄한 생활을 하지 못해 나중에 이혼 절차를 밟습니다. 그러나 가톨릭교회가 이혼을 허가하지 않자 1887년 국적을 독일의 한 공국인 작센(Sachsen)으로 바꾸고 아델레(Adele)와 세 번째 결혼을 하여 행복한 만년 생활을 하다가 1899년 74세의 나이에 폐렴으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Johann Strauss II - Voices of Spring Waltz

1 comment for “[3월] 음악 탐구

  1. Yesol
    2018년 3월 30일 at 11:08 오전

    ^0^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