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학원운영노하우

 

다섯 번째 : 손가락번호의 놀라운 비밀


어떤 테크닉을 지도할 경우, 잘할 수 있을 때까지 포기하지 않고 반복학습을 하다 보면 결국은 선생님의 지도방법에 따라서 아이들의 실력과 성격까지도 얼마든지 바뀔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가끔 학부모가 자기 아이에게 가능성이 있냐고 물을 때가 있는데, 아이들의 음악적인 소질이나 가능성도 중요하지만 선생님의 트레이닝도 얼마든지 아이들을 만들어 낼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지도 내용이 반복되면서 학습되기 때문이다.

그중에도 중요한 내용이 있는데 바로 손가락번호를 지키게 하는 방법이다. 손가락번호 하나만을 정확히 지도하더라도, 단순히 번호를 지키는 의미뿐만이 아니라 악보를 대하는 자세와 태도까지 달라지는 것을 볼 수 있었다. 그 방법 중에서 먼저, 아이가 악보를 보면서도 손가락번호를 지키지 않고 대충 넘어가려 할 때 번호를 지키도록 미리 알려주는 방법이 좋다. 그리고 손가락번호를 틀리게 해서 치면 틀린 부분에 정확히 번호를 지킬 때까지 반복시킨다. 반음계적인 음계의 복잡한 손가락번호는 선생님과 같이 음에 적혀진 번호를 하나하나 짚으면서 번호를 지킨다.

손가락번호 한 가지만 정확히 지도하고 잡아주어도, 아이가 이런 패턴에 한번 익숙해지면 다른 어떤 것을 지도해도 정확하게 하려는 마음가짐으로 바뀐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손가락번호를 지키는 연습을 하는 과정이 동시에 정확성에 대한 것을 배우는 일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오른손 3번 손가락에서 1번 손가락으로 바뀔 때를 예로 들면, 음의 연결도 하지 않고 확 바꿔버리는 경우도 있고 또는 4번에서 손가락번호를 바꾸기도 하며 어떤 아이는 손가락번호 자체를 무시하고 그냥 지나치거나 아니면 기분 내키는 대로 아무 때나 손가락번호를 바꾸는 것을 보게 된다. 그런데 손가락번호를 지키지 않고 대충 치려는 아이를 보면 전체적으로 문제가 있음을 알게 된다. 아이가 치는 곡을 보더라도 정리되어 있지 않을 뿐만 아니라 제대로 곡을 표현하지 못하는 것을 알 수 있다.

손가락번호를 꼼꼼히 지키는 것과 그냥 대충 치는 것의 차이는 단순히 번호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 학습 태도와 악보를 대하는 마음가짐을 나타내는 것으로서, 적당히 하려는 마음가짐에서 벗어나 좀 더 진지하고 정확히 배우려는 아이들의 마음을 잡는 방법이다. 그러므로 좀 더 시간을 두고 지켜본다면 확실히 느낄 수 있게 된다.

오래도록 아이들을 지도해 오면서, 피아노를 처음 시작할 때 배우는 자세가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아이가 배우려는 자세가 되어 있지 않으면 지도하는 데 있어서 몇 배는 더 힘들 것이다. 그러나 아이가 적극적이고 성실히 배우려는 진지한 태도로 임한다면, 다소 느리거나 잘하지 못하고 이해력이 빠르지 않더라도 교육의 효과는 확실히 나타나며 이끌고 가는 것이 훨씬 쉽다는 것을 느낄 것이다. 테크닉을 본격적으로 지도할 때 손가락번호 한 가지라도 제대로 지키도록 습관화한다면 그다음 다른 부분은 그냥 따라오는 것같이 쉽게 느껴진다. 선생님의 세심한 지도방법이 아이를 변화시킬 수 있기에 그 중요성은 매우 크다. 아이의 자세를 바꿀 수 있는 지도방법으로 손가락번호부터 시작하라고 권하고 싶다.

 

[9월] 예솔특강


음계와 코드 매일연습

헬렌 멀라이스 지음 | 44면 | 6,500원

 

본 교재는 음악이론과 함께 테크닉을 배울 수 있도록 기획되었고, 매일의 연습을 통해 예술적 연주에 필요한 테크닉을 탄탄하게 기를 수 있도록 구성하였습니다.

 

음계가 다장조로만 구성되고 그 분량도 적은 기존의 하농 교재와는 달리, 어린 학생이 처음부터 장조와 단조의 음계를 익히며 전체 24개의 조성 모두에서 같은 테크닉을 적용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있습니다. 장조와 단조의 다섯 손가락 패턴, 3화음, 손 교차 아르페지오 등 단계별로 구성되어 있어서 난이도에 맞추어 지도하기 유용하고, 교재의 권말에 제시한 시간을 재며 풀어 보는 문제를 통해 학생의 집중력을 끌어낼 수 있습니다.

 

[목차]

장조의 다섯 손가락 패턴

장조의 다섯 손가락 패턴

장3화음
다장조(C Major) / 사장조(G Major) / 라장조 (D Major) / 가장조(A Major) / 마장조(E Major) / 나장조(B Major) / 바장조(F Major) / 내림나장조(B♭ Major) / 내림마장조(E♭ Major) / 내림가장조(A♭ Major) / 내림라장조(D♭ Major) / 내림사장조(G♭ Major)
단조의 다섯 손가락 패턴
단조의 다섯 손가락 패턴

단3화음
다단조(C Minor) / 사단조(G Minor) / 라단조 (D Minor) / 가단조(A Minor) / 마단조(E Minor) / 나단조(B Minor) / 바단조(F Minor) / 올림다단조(C# Minor) / 올림바단조(F# Minor) / 내림마단조(E♭ Minor) / 내림가단조(A♭ Minor) / 내림나단조(B♭ Minor)

연습 방법 제안

다섯 손가락 패턴을 연주하는 새로운 방법

다섯 손가락 패턴과 3화음 연습 - 시간 재기

5도권

 

 

장3화음에 대해 익히고 다장조와 사장조 음계 연습을 해봅시다!

 

[8월] 학원운영노하우

레슨 4. 가자, 실력향상의 길로!
네 번째 : 악보 읽는 법은 초기에 잡아주기

어린아이들을 레슨 하는 것은 참 어렵다. 이해도가 낮아서 같은 내용도 여러 번 반복해서 알려줘야 하고, 집중할 수 있는 시간도 짧아서 흥미를 잃지 않도록 계속 신경을 써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러한 어려움이 있다고 하더라도 어린 아이들 역시 피아노를 배울 수 있으며 재미있게 연주할 수 있다.

학원에서 자주 레슨 해주지 못했던 아이를 어쩌다가 레슨 하게 되었는데, 악보 읽고 피아노 연주하는 것을 힘들어했다. 그 아이를 자주 맡아서 가르친 선생님에게 어찌된 일인지 이유를 물었더니, 그 아이가 원래 좀 느려서 그렇다고 선생님이 대답했다. 나는 이런 대답을 들으면 솔직히 화가 난다. 이렇게 힘들어할 때까지 방치했다는 생각이 들어서 그렇다. 물론 아이들마다 개인차가 나기 마련이다. 빨리 따라하는 아이도 있고 느린 아이들도 있다. 하지만 아이들의 개인차로 모든 것을 설명할 수는 없다. 아이가 느리다면 거기에 맞는 방법을 택해서 지도하면 되기 때문이다.

아이가 학습하는 속도가 조금 느리다는 판단이 서면, 제일 큰 문제가 무엇인지를 파악해야 한다. 아이가 계이름을 완전히 익히지 못한 상태인데, 교사가 이를 눈치 채지 못해서 계속 무리하게 진도를 나가게 되면, 아이는 피아노 레슨을 더욱 어려워할 수밖에 없다. 아이의 상태를 무시한 채 계속해서 진도만 나가게 되면, 나중에는 정말 손쓰기 어려운 상태에 빠진다. 이러한 최악의 상황이 오지 않도록 미리미리 아이에 대해 파악을 해야 한다.

간혹 계이름을 다 숙지하지 못했는데, 음을 외워서 연주하는 아이들이 있다. 이럴 경우 다음 곡으로 넘어가면 처음에는 굉장히 힘들어 하다가 결국에는 또 음을 외워서 곡을 연주하는 악순환이 시작되기 마련이다. 이럴 때는 학습장을 사용하여 계이름을 차근차근 순서대로 쓰는 것부터 복습해야 한다. 이런 아이들의 특성은 열 번 이상을 반복해서 학습하더라도 다 기억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이 정도 했으니 이해했겠지!’라고 생각하는 것은 금물이다. 학습장에서 계이름을 겨우 익혔다 하더라도 피아노 교재에서 보는 악보는 학습장에서 익힌 계이름과 분리해서 생각하기 십상이다. 그래서 악보와 계이름을 연결시키는 학습을 꾸준히 반복해줘야 한다. 안되면 교재에 계이름을 쓰게 하는 방법도 효과적이다.

예를 들어, 도-레-미-파-솔, 또는 솔-파-미-레-도를 순차진행으로 충분히 따라 쓰게 한 다음, 음의 높낮이를 익히게 하기 위해서 도-솔-미-솔, 도-파-레-솔 등 음에 변화를 주어 계이름을 학습하는 것도 좋다. 처음부터 계이름을 테스트 위주로 학습하면 아이가 스트레스를 받을 확률이 높아진다.

또 다른 방법으로는 지금 배우고 있는 곡의 악보에서 계이름과 자리를 익히도록 하는 것이다. 이럴 때는 한 곡을 여러 번 반복하면서 계이름과 자리를 익히도록 한다.

위에 소개한 방법을 레슨에 접목하면 아이들의 실력이 향상되지 않을 수 없다. 우리학원의 아이들 중에서 학습이 다소 부진한 아이들에게 이 방법을 사용해 보았더니 어느 정도의 시간이 지난 후, 보통 아이들 수준의 학습 능력을 갖게 된 사실을 확인하였다. 학습이 빠르지 못한 아이들이 피아노에 재미를 느끼기 시작하면 피아노학원에 다니는 기간도 길어지기 마련이다.

다만 여기서 주의할 점은, 너무 악보 보는 데에만 집중을 하면 건반의 터치를 소홀히 넘겨버릴 수도 있다는 것이다. 잘못된 습관은 고치기 어려우므로, 처음부터 악보를 차근차근 읽어가며 건반을 정확하게 누르는 연습을 함께해야 한다. 어린아이들은 손가락 힘이 약하기 때문에 손가락을 독립적으로 사용하지 못하여 두 음 이상이 겹쳐서 소리 날 때도 많다. 이것을 완전히 고치는 데는 시간이 걸리겠지만, 그래도 매번 아이가 한 음 한 음 똑바로 소리 낼 수 있도록 지도해 주어야 한다.

악보를 제대로 읽으며 정확하게 소리 내는 연습은 피아노를 시작하는 초기에 잡아주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처음에 잘 들여놓은 좋은 습관은 이후의 피아노 연주를 더욱 편안하게 할 수 있는 힘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