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학원운영 노하우

 

여섯 번째 : 아이에게 맞는 곡 선택하기


조용하고 차분한 성격의 아이가 우리 학원에 새로 왔다. 비교적 전형적인 모범생 스타일의 아이였다. 쉽게 다가가기 어려운 아이였는데, 처음 한 달은 서먹서먹하더니 내가 먼저 다가서며 친하게 대하려고 노력하니 마음의 문을 열고 잘 다니는 귀여운 아이다. 성실해서 어느 학원에서나 잘할 아이인데 왜 전에 다니던 학원을 그만둔 것인지 궁금해서 물어보니, 배우는 곡이 어려워서 싫었다는 것이다. 그런대로 피아노를 치는 아이인데 어렵고 힘들어서 그만두었다고 하는 말에 조금 놀랐다. 아이의 상태와 능력을 잘 파악하며 곡을 선택하는 것도 매우 중요한 요소가 된다는 것을 생각하게 한다.

특히 초급에서 중급으로 넘어갈 때의 아이들을 보면 내심 많은 기대를 하며 기분이 ‘up’ 되어 있는데, 아이의 실력을 고려하지 않은 채 일반적인 교재나 약간 어려운 교재를 선택해서 배우게 되면 좋은 기분이 곧 실망으로 바뀌고 만다. 중급과정으로 들어가는 체르니 100번의 경우, 한두 권 정도는 선생님의 재량에 따라 교재를 선택할 수 있게 된다. 그럴 때 아이의 수준을 잘 파악하고 그에 맞는 교재를 준다면 잘 이끌 수 있겠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에는 피아노에 대한 흥미가 떨어지게 될 것이다. 초급에서 체르니로 들어갈 때 간혹 적응을 못 하고 싫증 내기도 하는데 이처럼 아이의 수준과 교재가 잘 맞지 않을 때가 고비를 맞게 되는 때이다.

교재를 선택할 때는 아이의 실력보다 약간 쉬운 것을 선택해서 자유롭게 악보를 보며 즐길 수 있도록 한다. 간혹 아이가 “악보가 너무 쉬워요!” 하면서 은근히 잘난 척을 하거나 자신감을 보이기도 할 텐데, 사실상 레슨을 해보면 악보가 쉽더라도 생각만큼 잘 치지는 못한다. 이러한 경우에는 자신감을 가지고 임하는 자세가 중요하므로 아이가 잘하지 못한다 하더라도 “그래, 많이 좋아졌구나!” “전보다 악보를 잘 보는구나!” 하고 칭찬하거나 격려하면 더욱 신이 나서 열심히 하는 것을 보게 된다.

사실 체르니 100번이라도 아이들의 실력은 천차만별이기에 초급과정에서 어떻게 학습했는지에 따라서 실력이 차이 날 수가 있게 된다. 진도 위주로 빨리 나간 경우도 있을 것이고 각 곡에서 원하는 테크닉을 꼼꼼히, 그리고 충분히 익히면 초급을 치더라도 중급 수준이 되기도 한다. 새로 온 아이에게도 난이도를 조금 낮춘 교재로 바꾸어주며, 어렵다는 인식을 하지 않도록 쉬운 악보에서 테크닉을 조금씩 가미하면서 실력을 조금씩 끌어올리는 방식의 레슨을 했다. 그랬더니 아이가 전보다 즐겁게 다니며 피아노에 흥미를 느끼게 되었다. 이렇게 교재에 따라서 좋고 싫음이 결정되기도 하듯이, 이 부분은 매우 민감하게 작용되고 아이들을 움직이는 큰 요인이 될 수도 있다.

하농은 필수이므로 선택할 수는 없지만, 체르니의 경우 약간 쉬운 체르니와 좀 더 어려운 체르니를 구분해서 맞는 교재를 아이들에게 준다. 대부분의 아이들이 초보과정을 마치더라도 실력이 미비하므로 우선 쉬운 체르니로 실력을 다진다. 그러고 나서 2단계로 좀 더 어려운 체르니 100번을 한 번 더 해서 실력을 끌어올리고 체르니 30번으로 넘어가게 되면 별 무리 없이 진도를 나갈 수 있게 된다. 그러나 간혹 아이의 실력이 좋은 경우 2단계를 거치지 않고 바로 가는 일도 있다.

초급에서 중급으로 넘어갈 때 갑자기 적응을 못 하는 아이들이 생겨나고 어렵다는 얘기를 듣게 되면서, 그 부분을 해결하고자 2단계 학습방법을 사용했다. 처음에는 학부모들에게서 “왜 체르니 100번을 두 번 치나요?”라고 항의가 많이 들어왔는데, 이에 대해 ‘아이들의 힘든 부분을 해결하고 기초실력을 다지고자 체르니 100번은 2단계로 학습을 한다, 그렇게 해야 체르니 30번으로 넘어가도 힘들지 않고 아이들이 쉽게 받아들일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하면 대부분 이해하고 뜻에 따라 준다.

[10월] 예솔특강

Jam & Classic 1 - 바로크 시대

40면 | 7,000원(CD포함)

이 책은 평소 우리가 주변에서 많이 접하고 익숙하게 들어 왔던 클래식 명곡들을 재즈의 다양한 리듬과 화성으로 편곡한 크로스오버 피아노 연주교재입니다. 크로스오버 뮤직이란 각기 상이한 음악적 특징을 나타내는 요소들이 서로 융합되고 조화되어 새로운 음악을 탄생해 내는 것을 말합니다.

시대와 작곡가로 나눠 자칫 딱딱하고 재미없게 느껴질 수 있는 클래식 곡에 재즈를 접목시켜 클래식에 보다 친숙하고 가까이 다가갈 수 있게 해줄 것입니다.

총 6권으로 구성된 이 책은 현재 1권(바로크시대)만 출간되었으며, 추후에 2권(고전시대) 모차르트편이 출간될 예정입니다.

 

[목차]
Swing 시칠리아노 (Siciliano in G minor) J.S. Bach
Tango 날 울게 하소서 (Lascia ch'io pianga) G.F. Handel
Ballad 사단조 미뉴에트 (Minuet in G minor) J.S. Bach
Cha Cha 사라방드 (Sarabande in D minor) G.F. Handel
Swing G선상의 아리아 (Air on the G string) J.S. Bach
Bossa nova 사장조 미뉴에트 (Minuet in G major) J.S. Bach
Tango 사라방드 (Sarabande in D minor) G.F. Handel
Swing 날 울게 하소서 (Lascia ch'io pianga) G.F. Handel
Jazz Waltz 사단조 미뉴에트 (Minuet in G minor) J.S. Bach
Ballad 시칠리아노 (Siciliano in G minor) J.S. Bach
Bossa nova G선상의 아리아 (Air on the G string) J.S. Bach

각기 상이한 음악적 특징을 나타내는 요소들이 서로 융합되고 조화되어 새로운 음악을 탄생해 내는 것을 크로스오버 뮤직(cross-over music)이라고 합니다. 클래식과 재즈가 혼합된 크로스오버 뮤직 연주 교재[잼앤클래식]을 통하여 클래식에 보다 친숙하고 가까이 다가갈 수 있게 될 것입니다.

 

클래식을 재즈스타일로 재밌게 연주해보아요!

 

[9월] 학원운영노하우

 

다섯 번째 : 손가락번호의 놀라운 비밀


어떤 테크닉을 지도할 경우, 잘할 수 있을 때까지 포기하지 않고 반복학습을 하다 보면 결국은 선생님의 지도방법에 따라서 아이들의 실력과 성격까지도 얼마든지 바뀔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가끔 학부모가 자기 아이에게 가능성이 있냐고 물을 때가 있는데, 아이들의 음악적인 소질이나 가능성도 중요하지만 선생님의 트레이닝도 얼마든지 아이들을 만들어 낼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지도 내용이 반복되면서 학습되기 때문이다.

그중에도 중요한 내용이 있는데 바로 손가락번호를 지키게 하는 방법이다. 손가락번호 하나만을 정확히 지도하더라도, 단순히 번호를 지키는 의미뿐만이 아니라 악보를 대하는 자세와 태도까지 달라지는 것을 볼 수 있었다. 그 방법 중에서 먼저, 아이가 악보를 보면서도 손가락번호를 지키지 않고 대충 넘어가려 할 때 번호를 지키도록 미리 알려주는 방법이 좋다. 그리고 손가락번호를 틀리게 해서 치면 틀린 부분에 정확히 번호를 지킬 때까지 반복시킨다. 반음계적인 음계의 복잡한 손가락번호는 선생님과 같이 음에 적혀진 번호를 하나하나 짚으면서 번호를 지킨다.

손가락번호 한 가지만 정확히 지도하고 잡아주어도, 아이가 이런 패턴에 한번 익숙해지면 다른 어떤 것을 지도해도 정확하게 하려는 마음가짐으로 바뀐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손가락번호를 지키는 연습을 하는 과정이 동시에 정확성에 대한 것을 배우는 일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오른손 3번 손가락에서 1번 손가락으로 바뀔 때를 예로 들면, 음의 연결도 하지 않고 확 바꿔버리는 경우도 있고 또는 4번에서 손가락번호를 바꾸기도 하며 어떤 아이는 손가락번호 자체를 무시하고 그냥 지나치거나 아니면 기분 내키는 대로 아무 때나 손가락번호를 바꾸는 것을 보게 된다. 그런데 손가락번호를 지키지 않고 대충 치려는 아이를 보면 전체적으로 문제가 있음을 알게 된다. 아이가 치는 곡을 보더라도 정리되어 있지 않을 뿐만 아니라 제대로 곡을 표현하지 못하는 것을 알 수 있다.

손가락번호를 꼼꼼히 지키는 것과 그냥 대충 치는 것의 차이는 단순히 번호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 학습 태도와 악보를 대하는 마음가짐을 나타내는 것으로서, 적당히 하려는 마음가짐에서 벗어나 좀 더 진지하고 정확히 배우려는 아이들의 마음을 잡는 방법이다. 그러므로 좀 더 시간을 두고 지켜본다면 확실히 느낄 수 있게 된다.

오래도록 아이들을 지도해 오면서, 피아노를 처음 시작할 때 배우는 자세가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아이가 배우려는 자세가 되어 있지 않으면 지도하는 데 있어서 몇 배는 더 힘들 것이다. 그러나 아이가 적극적이고 성실히 배우려는 진지한 태도로 임한다면, 다소 느리거나 잘하지 못하고 이해력이 빠르지 않더라도 교육의 효과는 확실히 나타나며 이끌고 가는 것이 훨씬 쉽다는 것을 느낄 것이다. 테크닉을 본격적으로 지도할 때 손가락번호 한 가지라도 제대로 지키도록 습관화한다면 그다음 다른 부분은 그냥 따라오는 것같이 쉽게 느껴진다. 선생님의 세심한 지도방법이 아이를 변화시킬 수 있기에 그 중요성은 매우 크다. 아이의 자세를 바꿀 수 있는 지도방법으로 손가락번호부터 시작하라고 권하고 싶다.

 

[9월] 예솔특강


음계와 코드 매일연습

헬렌 멀라이스 지음 | 44면 | 6,500원

 

본 교재는 음악이론과 함께 테크닉을 배울 수 있도록 기획되었고, 매일의 연습을 통해 예술적 연주에 필요한 테크닉을 탄탄하게 기를 수 있도록 구성하였습니다.

 

음계가 다장조로만 구성되고 그 분량도 적은 기존의 하농 교재와는 달리, 어린 학생이 처음부터 장조와 단조의 음계를 익히며 전체 24개의 조성 모두에서 같은 테크닉을 적용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있습니다. 장조와 단조의 다섯 손가락 패턴, 3화음, 손 교차 아르페지오 등 단계별로 구성되어 있어서 난이도에 맞추어 지도하기 유용하고, 교재의 권말에 제시한 시간을 재며 풀어 보는 문제를 통해 학생의 집중력을 끌어낼 수 있습니다.

 

[목차]

장조의 다섯 손가락 패턴

장조의 다섯 손가락 패턴

장3화음
다장조(C Major) / 사장조(G Major) / 라장조 (D Major) / 가장조(A Major) / 마장조(E Major) / 나장조(B Major) / 바장조(F Major) / 내림나장조(B♭ Major) / 내림마장조(E♭ Major) / 내림가장조(A♭ Major) / 내림라장조(D♭ Major) / 내림사장조(G♭ Major)
단조의 다섯 손가락 패턴
단조의 다섯 손가락 패턴

단3화음
다단조(C Minor) / 사단조(G Minor) / 라단조 (D Minor) / 가단조(A Minor) / 마단조(E Minor) / 나단조(B Minor) / 바단조(F Minor) / 올림다단조(C# Minor) / 올림바단조(F# Minor) / 내림마단조(E♭ Minor) / 내림가단조(A♭ Minor) / 내림나단조(B♭ Minor)

연습 방법 제안

다섯 손가락 패턴을 연주하는 새로운 방법

다섯 손가락 패턴과 3화음 연습 - 시간 재기

5도권

 

 

장3화음에 대해 익히고 다장조와 사장조 음계 연습을 해봅시다!